보루네오 소식 21


바빴던 한 해가 기울어 갑니다. 올해처럼 한 해가 짧게 느껴졌던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두 학기를 마무리하고 현지 목회자 훈련을 위해 한국까지 다녀왔습니다.

PCS 신학교

올해부터는 좀더 국제적인 규격에 맞추기 위해 Luther Seminary로 이름도 바꾸고 도서관 책도 꾸준히 채워가고 있습니다. 올해는 25명의 학생을 받았고, 27명의 학생들이 졸업했습니다. 1학년때는 철도 없는 것 같던 학생들이 2학년이 되면 제법 철이 듭니다. 졸업을 하고 목회를 시작하면 아직은 어리지만 제법 늠늠해 보이기도 합니다. 올해는 졸업식 전에 합창 연주회도 하고 2학년 수련회도 마치고 졸업식을 했습니다. 노래를 너무 배우는 것이 늦어서 연주회를 할 수 있을까 많이 망설였는데 막상 하기로 결정하고 부닥치니까 모두들 할 수 있다는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수련회는 목회 사명에 초점을 맞추어 2 3일을 바닷가 원두막에서 진행했습니다. 물론 학기 중에도 함께 기도하며 주님의 양들을 말씀으로 치리라고 배웠지만 수련회를 통해 다시 한번 다짐하며 성령의 권능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내년에 모두 목회 현장에 나가면 생각지도 못할 현실에 아파 하기도하고 좌절하기도 할 것입니다. 그들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1.jpg

2.jpg

3.jpg

 

목회 지원

내년에는 약 80여명의 제자들이 교회들을 섬기게 될 것입니다. 지난 9월에는 가장 많이 목회를 하고있는 2015 16년 졸업생들을 모아 수련회를 했습니다. 그 동안 겪었던 것들을 함께 나누고 함께 기도하고 읽는 것과 권하는 것과 가르치는 것에 착념하라, 양 무리의 본이 되라는 것을 배우고 다짐하는 시간으로 채웠습니다. 모두에게 너무나도 반갑고 위로가 되는 모임이었습니다. 이곳에서 성도들을 가르치기 위한 성경공부 교제의 번역과 주일학교 교육찬양 번역을 약속하고 내년에 번역과 발간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4.jpg


MTI ( Ministry Training Institution)

같은 지역에서 사역하시는 3분의 다른 ㅅ교사님들과 Aprils 라는 조직을 만들어 MTI라고 하는 목회훈련학교를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PCS 교단과 함께하는 목회지원 학교입니다. 지금은 학교 건물을 건축 중에 있고 건축이 되고 나면 지금도 교회들을 빌려 하고 있지만 본격적이 프로그램들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중 한 프로그램으로 착하고 충성된 종 만들기 프로젝트를 11 9일부터 19일 까지 현지 목회자들 18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의 시골교회 목사님들을 강사로 목회 세미나를 했습니다이들 18명은 5월과 9원에 두 번 더 현지 세미나를 이수하면 수료증을 받게 됩니다. 목회자들을 모집하고 표를 사고 또 연주회와 수련회 그리고 11 11일에 신학교 졸업식을 마치고 바로 한국으로 가서 12일부터 19일까지 통역과 진행으로 정신 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세미나 기간 동안 성령님의 큰 역사가 있었습니다. 모두들 은혜를 크게 받았고 변화된 삶과 목회가 되리라 믿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5개년 계획으로 앞으로 계속 진행해 갈 것입니다. 이를 통해 교회들의 재건과 부흥의 불이 일어나길 기도합니다.


5.jpg


ㅅ교 기숙사

Sikuati ㅅ교 기숙사는 올해를 끝으로 기업운영으로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기독 기업이 본격적인 투자와 운영을 제안해 와서 교단에서 건물을 계약으로 내주게 되었습니다. 제가 처음 기숙사를 후원할 때 중1학생 6명중에 3명이 이 기숙사에서 졸업을 하고 그 중 한 명은 수도에 있는 좋은 대학을 들어가는 것으로 끝을 맺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다시 길을 열어주시면 또 다른 곳에 하게 될 것입니다. 기도해 주십시오.

한국을 갔다 와서도 좀 쉴 수 있는 시간이 없습니다. 내일 하루 전도인 훈련를 해야하고 성탄 전야 설교와 성탄절 설교로 시골 멀리까지 다녀야 합니다. 이달 말에는 대구에서 합창단이 와서 시골 교회를 섬기게 될 것입니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전 그저 도구로서 순종하며 성령 안에서 본이 되므로 주님의 종들을 세우고 교회를 세우는 일에 쓰임 받기를 기도합니다. 더 많이 무릎 꿇을 수 있기를 원합니다.

성탄을 맞아 교회와 가정에 하나님의 평화와 은혜가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 12, 23   오성도, 이동주 ㅅㄱ사 올림.